2021.09.17(금)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20.0℃
  • 맑음서울 27.6℃
  • 흐림대전 22.1℃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6.6℃
  • 흐림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5.3℃
  • 흐림제주 24.0℃
  • 맑음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조금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사회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수거거부 쓰레기 정비’ 주민들이 나섰다


(중앙뉴스타임스 = 이광운 기자) 쓰레기 분리배출 기준미달로 수거 거부된 생활쓰레기가 쌓이며 거리가 지저분해지자 지난 7일부터 원천동 지역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쓰레기 정비에 나섰다. 

통장협의회 등 단체원과 주민들은 아주대학교 상가 일대 골목길을 중심으로 무단투기된 쓰레기를 청소하는 한편 수거되지 않은 쓰레기 더미를 파봉해 플라스틱, 병, 캔 등으로 분리작업을 거쳐 투명한 비닐봉투에 따로 담아 수거가 용이하도록 정비했다.

한편 원천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통장 등 단체원들에게 올바른 생활쓰레기 분리배출 방법과 반입정지 실시를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아울러 무단투기 쓰레기를 단속해 과태료를 부과하고 무단투기 방지를 위한 CCTV를 추가 설치하여 주민들과 함께 거리환경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조홍연 원천동장은 “강력한 수거거부 정책으로 인해 지저분한 거리를 보고 평소에 관심을 갖지 않던 주민들도 분리배출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며 "올바른 생활폐기물 배출이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주민홍보를 실시하고 주민들과 함께 깨끗한 동네로 가꾸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