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금)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20.0℃
  • 맑음서울 27.6℃
  • 흐림대전 22.1℃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6.6℃
  • 흐림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5.3℃
  • 흐림제주 24.0℃
  • 맑음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조금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사회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현존하는 ‘부모은중경’ 중에서 찾기 힘든 희귀한 판본 등 높게 평가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채전, 옅은 갈색선으로 그린 얼굴의 윤곽과 주름, 어둡거나 밝은 부분 등에 음영을 가해 얼굴의 높낮이를 강조하는 이중명암법 등 17세기 전반 공신 초상화의 전형양식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용인 부모은중경(부모의 은혜에 보답하도록 가르친 불교 경전)은 왕실에서 간행된 판본(명빈김씨본)을 모본으로 1591년(선조 24)에 간행된 목판본이다. 현재 용인시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다. 다른 판종에 비해 본문보다 그림이 크고 구체적이며, 배경과 장식문양이 많이 첨가됐고 회화적인 도상으로 인기가 있었던 판본이다. 특히 용인시 박물관 소장본은 임진왜란 이전의 목판본이라는 점과 용인 광교산 화엄굴에서 간행된 불서로 현존하는 ‘부모은중경’ 중에서 찾기 힘든 희귀한 판본이라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양평 상원사 동종은 한국과 일본의 혼합양식을 보여주는 범종(절에서 시각을 알리기 위해 치는 종)으로 한국종의 미감이 도드라지며 전반적인 문양의 구성과 표현 기법에서 고려 전반기(11~12세기)로 추정되는 작품이다. 범종 제작 방식의 측면에서 한국 장인의 일본 교류 및 영향을 추정할 수 있으며 종신에 표현된 주악비천상은 고려 후기 여래좌상으로 정착되기 전의 고려 전반기 특징을 보여준다.

묘법연화경(권1~7)은 16~17세기 불교경전인 묘법연화경을 인쇄한 것으로 추정되며, 현존 목판의 결판이 포함된 완질본이다. 종이의 질과 인쇄상태가 고르며 보존상태도 양호하다. 전체가 있는 완질본이라는 희소성과 2종의 변상도(불교 경전 내용을 시각적으로 형성화한 그림)가 남아있어 역사, 학술, 불교미술의 활용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았다.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은 3권 1책으로 비록 완질본은 아니나 현재 전해지는 판본이 많지 않은 용인시 소재 서봉사에서 간인됐다는 점에서 문화재 지정가치를 보유하고 있다.

이희완 경기도 문화유산과장은 “조선시대 일반 서민들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칠장사 원통전과 선조들의 뛰어난 미감을 보여주는 윤승길 초상과 함 받침대, 우리 전통문화 속에 담겨 있는 효 사상과 불교문화를 엿볼 수 있는 불경·범종 등 새롭게 지정된 문화재들이 가진 가치를 도민들과 공유하며 전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