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일)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0.7℃
  • 맑음제주 7.5℃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경기도, ‘생태보전농업 실천마을’ 11곳 선정···농가당 최대 80만원 지원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도는 농촌 환경을 개선하고 친환경 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생태보전농업 실천마을'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민선7기 ‘생태 환경 보전 농업 지원 확대’ 공약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농촌 마을에 환경 보전·개선을 위한 일정 과제 부여 후 이행 실적에 따라 농가당 인센티브를 최대 80만원까지 지급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올해 선정된 11개 마을은 3월부터 생태 환경 보전 농업을 위한 본격적인 과제 수행에 들어가게 된다. 시·군별로는 양평 5곳과 용인, 여주, 광주, 연천, 이천, 평택 각 1개 마을이다. 

실천마을이 수행해야 할 과제는 의무 과제와 선택 과제로 나뉜다. 연간 최대 50만원까지 지급하는 의무 과제는 △깨끗한 농촌 환경 만들기 △농약 사용량 줄이기 △농경지, 축사 주변 환경 개선 △비료시비처방서 발급·준수(경종농가) △축산 농가 악취 줄이기(축산농가)며, 참여 신청하는 전 농가가 의무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참여 신청하는 농가에 한해 최대 30만원까지 지급하는 선택 과제는 △화학비료 사용량 줄이기(경종농가)가 있다. 

경기도는 이미 선정된 마을 외에 추가 참여 신청도 받을 계획이다. 참여 대상은 △생태보전농업 실천마을 조성을 희망하는 마을(행정 ‘리’ 단위) △마을에 거주하면서 마을 소재 농지를 경작하는 농업 경영체 등록 농업인이다.

추가로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농촌 마을은 이번 달 말까지 해당 읍·면에 신청하거나 경기도 친환경농업과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