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금)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조금강릉 20.0℃
  • 맑음서울 27.6℃
  • 흐림대전 22.1℃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6.6℃
  • 흐림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25.3℃
  • 흐림제주 24.0℃
  • 맑음강화 27.1℃
  • 구름많음보은 19.8℃
  • 구름조금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미혼 여성공무원 리스트 참담"…성남시의회 여성의원들 철저조사 촉구

"여성 인격권·개인정보권 침해 사안…2차피해 예방·재발방지책 마련해야"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 성남시의회 여성의원들이 이른바 '미혼 여성공무원 리스트' 파문에 대해 시 차원의 철저 조사 및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영애, 김선임, 강현숙, 한선미, 임정미, 박경희, 박은미, 서은경, 김정희, 최미경 의원 등 시의회 여성의원 전원은 27일 시의회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성 인격권과 개인정보권이 침해된 심각한 인권침해 사안"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의원들은 "참담함과 함께 통탄을 금할 수 없다"며 "시가 내부 감사와 수사 의뢰를 했다고는 하지만, 수사 의뢰가 언론의 취재 직후 이뤄진 점 등을 볼 때 사건 은폐 의도를 의심케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은수미 시장은 정확한 작성 배경과 정보 유출 경위, 유출에 따른 피해자 등을 철저히 조사하고 납득할 만한 수준의 즉각적인 징계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리스트 관련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법적 수단을 강구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시의원들은 "피해 직원들의 안전과 안정을 위해 필요한 모든 일에 적극 나설 것이며 평등한 젠더의식 정착을 위한 역할을 다할 방침"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 2019년 경기 성남시청 인사부서 직원이 동료 여성공무원들의 개인정보가 담긴 문건을 만들어 미혼의 시장 비서관에게 건넸다는 사실이 지난 25일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이와 관련 시는 같은 날 문건을 작성하고 전달에 가담한 공무원 2명에 대해 배경을 조사해 달라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