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일)

  • 맑음동두천 10.2℃
  • 맑음강릉 12.1℃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11.5℃
  • 맑음대구 13.3℃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1.5℃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1℃
  • 맑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국감2021] 김승원 의원, 이재영·이다영 자매 ‘그리스 프로배구단 이적’…체육회·배구협회·문체부 부실대처 질타

‘재발방지대책과 영구제명 처분 등’ 강력 요구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김승원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시갑)이 지난 1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도피성 해외 이적문제에 대한 문체부·대한체육회·대한배구협회의 안일한 대처를 강하게 질책했다.


올해초 두 자매는 초·중학교 시절부터 동료 선수 피해자(5명 이상)를 대상으로 수 년동안 폭언·폭행을 일삼았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피해사례 역시 약 2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칼로 협박하거나 피해자의 부모를 비하하는 것은 기본, 더럽다는 이유로 따돌림을 하는 등 엽기적인 행각도 벌였다. 심지어 본인들만 가해자가 되기 싫다는 이유로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폭력하라는 명령을 내리는 등 악행을 일삼은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들은 크나큰 고통과 트라우마로 자살충동까지 느끼며 평생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이들 자매는 지난 9월 29일 국내 배구협회의 해외이적(ITC) 부동의 를 비웃기라도 하듯 국제배구연맹을 통해 그리스(PAOK) 테살로니카 팀으로 이적했다.  

김 의원은 “이번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도피성 해외 이적사건은 국내에서 학교폭력 등의 범죄 행위를 했음에도 해외리그로 이적하면 그만이라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기는 것”이라며 강하게 질책했다. 이어, “이들 자매는 진정한 반성과 사과는 커녕 명예훼손으로 피해자들을 고소하였고, 심지어 대한배구협회를 상대로 소송까지 검토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두 자매는 국내에선 합산 10억원 가량의 연봉을 받다가 1억원대 정도의 헐값으로 이적해 현지 언론들의 조롱거리가 되고 있다”라며 “대한배구협회와 한국프로배구연맹(KOVO)의 상벌 규정에 따라 영구제명을 추진하고, 추후 국내에서 물의를 일으킨 선수가 해외로 도피성 이적을 통해 국가위상을 실추시키는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마무리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