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9.3℃
  • 구름조금강릉 34.3℃
  • 구름많음서울 31.6℃
  • 구름많음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3.5℃
  • 구름많음울산 32.7℃
  • 구름많음광주 31.4℃
  • 구름조금부산 30.8℃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조금제주 34.1℃
  • 구름많음강화 29.9℃
  • 구름많음보은 32.2℃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2.0℃
  • 구름많음경주시 34.1℃
  • 구름조금거제 32.5℃
기상청 제공

염태영 시장 “수출규제로 어려움 겪는 기업 적극 지원하겠다”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 겪는 기업 찾아가 애로사항 들어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우리 제품에 일제 부품이 많이 들어가는데, 일본이 수출을 제한하면 타격이 큽니다. 일본에서 제때 부품을 수입하지 못하면 제품 생산을 제대로 할 수 없어 걱정이 많습니다.”

김성규 ㈜에이엠에스티 전무이사는 7일 회사를 방문한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어려움을 토로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자체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찾겠다”고 약속했다.

염태영 시장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위기에 놓인 중소기업을 찾아가 애로사항을 듣고,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영통구에 있는 ㈜에이엠에스티는 반도체테스트 장비의 핵심 부품을 만드는 업체로 국내 반도체 업체에 제품을 납품한다. 직원은 130명이다.

이날 염태영 시장을 만난 김성규 전무이사는 “자본력이 있는 대기업은 이번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겠지만, 우리같은 중소기업은 무척 힘들다”며 “제품을 납품하는 기업이 상반기에 반도체를 감산해 어려움을 겪었는데, 하반기에는 일본 수출규제로 또 감산을 해 회사 운영에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는 기업 지원 태스크포스팀을 운영해 현장의 어려움을 듣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방안을 만들겠다”면서 “기업 운영 자금 지원을 비롯해 지자체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지난 2일 일본수출규제 피해 기업을 위한 특별지원기금 30억 원을 긴급 편성한 바 있다. 특별지원기금은 일본정부가 수출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반도체 관련 제조업체에 지원한다.

융자 한도는 한 기업당 최대 5억 원, 융자 기간은 5년이다. 1~2년 거치, 3~4년 균등상환 방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