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7(목)

  • 흐림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19.8℃
  • 흐림대전 19.8℃
  • 흐림대구 18.3℃
  • 울산 17.1℃
  • 구름많음광주 20.0℃
  • 구름많음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20.9℃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7.4℃
  • 흐림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카드뉴스

경기도 배달특급, 경기도 핵심 정책 ‘소비지원금’ 활성화 기여

경기도 주요 정책 지역화폐·소비지원금 정착과 성공에 ‘배달특급’ 큰 역할 수행 증명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이 경기도가 코로나19 경제방역대책으로 추진하는 지역화폐 ‘소비지원금’ 활성화에 톡톡한 기여를 하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최근 배달특급 누적 거래 데이터 분석 결과, 경기도 소비지원금 지급에 따라 거래 금액이 늘어나고 있으며 지역화폐 결제 비중도 큰 폭으로 뛰었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1일부터 소비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로 20만 원을 충전하면 여기에 7만 원을 더해 총 27만 원을 지급하는 방식의 ‘소비지원금 2탄’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렇게 지급된 소비지원금이 배달특급과 만나 지역화폐 사용 촉진 등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키고 있다는 것이 경기도주식회사의 설명이다.


이전까지 약 65%를 차지하던 지역화폐 결제 비중이 소비지원금 시행 후 72%로 약 7% 증가했기 때문이다. 또 소비지원금 지급 전인 5월 31일 월요일과 지급 후인 6월 7일 월요일 누적 거래액를 비교했을 때 약 3억7,000만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이 효과를 톡톡히 증명했다는 분석이다.


지난해 12월 첫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은 지역화폐 결제 기능을 통해 소비자 편의성은 물론 지역화폐의 원 취지인 골목 상권·지역경제 부양에 큰 역할을 해왔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시장을 살리기 위해 지급된 이번 소비지원금 역시 배달특급을 만나 지역 소상공인에게 흘러 들어감으로써 소비 진작은 물론 소비자와 소상공인 상생이라는 역할을 톡톡히 수행했다고 볼 수 있다.


올해 1월 경기연구원은 ‘경기지역화폐가 도내 소비자 및 소상공인에 미친 영향 분석’을 통해 소상공인 70.8%가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정책 발행 지역화폐 수령 후 현금 및 카드, 일반 발행 지역화폐를 이용한 추가소비율은 44.4%로 집계되며 소비진작 효과를 이미 확인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 맘카페에서는 소비지원금으로 배달특급을 이용한 회원이 인증 게시물을 올리면서 “왠지 공짜로 저녁을 먹은 느낌”이라며 “내일도 먹을 메뉴를 미리 들여다본다”고 자발적인 정책 소개와 소비지원금 충전 인증에 나서기도 했다. 그간 맘카페를 중심으로 배달특급 사용을 통한 착한소비 장려에 나선 회원들의 움직임이 계속 이어지는 모양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이번 소비지원금을 통해 지역화폐 사용 소비자는 추가 혜택을 보고, 소상공인의 수익이 더 늘어나는 2가지 효과가 있다”며 “더불어 경기도의 주요 정책인 지역화폐 및 소비지원금 지급에 배달특급이 도움이 되고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14개 지역에서 달리고 있는 배달특급은 오는 9일 구리시와 14일 용인시로 서비스 지역 확대를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