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일)

  • 구름많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4.8℃
  • 흐림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3.9℃
  • 구름조금대구 5.6℃
  • 맑음울산 5.5℃
  • 흐림광주 5.8℃
  • 맑음부산 8.1℃
  • 흐림고창 4.3℃
  • 흐림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8.0℃
  • 구름조금경주시 4.4℃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이재명 “文 대통령 시정연설 ‘강한 힘’ 느껴져…전적으로 동의해"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 관련해 "확장적 재정정책 기조를 재확인했다"며 "이제 공동체의 행복이 국가의 존재 이유임을 보여줘야 할 때"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본격적인 경제활력 조치 가동, '한국판 뉴딜'의 더 강력한 추진, 미래성장동력 확보와 고용·사회안전망 확충이라는 한마디 한마디에 강한 힘이 느껴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대통령께서 위기를 조기에 극복해 민생을 살리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이루는 데 최우선을 두었다고 하신 말씀이 바로 국가재정운영의 핵심"이라며 정부의 재정확장 정책에 대해 찬동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정연설을 계기로 대통령의 의지를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관철하기 위해 나서야 할 것"이라며 "정부에서 대통령의 철학을 그에 합당한 정책의 틀에 담아내지 못하는 과오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시행에 옮길 것을 요구했다.

이 지사는 "우리 경제 상황은 선진국 중 가장 형편이 좋음에도 불구하고 만만치 않다"며 "자영업은 너무나 어렵고 가계부채 누증으로 소비 회복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여전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이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하도록 국민의 경제적 기본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정부 예산안의 확장 기조에 생채기가 나지 않게 국회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며 국회에게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지사는 마지막으로 "감염병에 대한 공포와 침묵이 인류의 따뜻한 소통을 대신하고, 약육강식의 논리가 공정성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대신하게 해선 안 된다"며 "공동체의 행복이 국가의 존재 이유임을 보여주어야 할 때"라며 국가의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