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토)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17.4℃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3.1℃
  • 구름조금대구 23.1℃
  • 맑음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4.4℃
  • 맑음부산 24.1℃
  • 맑음고창 24.2℃
  • 구름조금제주 23.8℃
  • 맑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1.8℃
  • 맑음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광명동굴,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의식팔찌 증정

일본군 위안부 명예 회복 및 올바른 역사의식 정립 계기 마련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광명도시공사가 오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이해 광명동굴 부대시설(푸드코트, 동굴카페, 노천카페, 와인판매대)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위안부 의식팔찌'를 증정한다고 12일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해 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1991년 8월 14일을 기념해 2017년 법률로 제정, 지정된 국가 기념일이다. 2020년 8월 현재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17명뿐이다. 

공사는 광명동굴을 이용하는 고객들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함께 생각하고 그 아픔에 공감하기 위해 8월 14일 하루 광명동굴 식음 부대시설을 유료 이용하는 고객에게 비영리 시민모임 희움에서 제작한‘위안부 의식팔찌’를 증정한다. 팔찌는 선착순 300개를 증정할 예정이다. 

김종석 사장은 "일제 강점기 징용과 수탈의 아픈 역사를 가진 광명동굴에는 2015년 광복 70주년을 기념해 시민 성금으로 세운 '평화의 소녀상'이 건립돼 있다"며 "광명동굴을 찾는 고객들이 우리 역사를 돌아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