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금)

  • 맑음동두천 13.0℃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6.5℃
  • 구름많음대전 17.1℃
  • 맑음대구 17.5℃
  • 맑음울산 15.7℃
  • 흐림광주 15.9℃
  • 맑음부산 16.5℃
  • 흐림고창 15.7℃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15.8℃
  • 맑음보은 14.7℃
  • 구름많음금산 14.2℃
  • 구름많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5.0℃
  • 맑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사회

수원시 ‘평범한 이웃들’, 재난기본소득 나눔 캠페인 동참

“저보다 더 어려운 분들 위해 써 주세요”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제가 잘사는 건 아니지만 그 돈 없어도 살 수는 있어요. 도움이 꼭 필요한 사람에게 전달되길 바란다”


지난 7일 수원시청을 찾아온 박OO씨는 “기초생활수급자, 쪽방촌에 사시는 분들, 노숙인 등 코로나19 이후 더 어렵게 생활하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100만원을 선뜻 기부했다.

100만원은 가족이 받은 수원시·경기도 재난기본소득에 20만원을 더해 마련했다고 했다.

정부에서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청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했다.

연금으로 생활한다는 박씨는 “재난기본소득을 기부하는 사람이 적어도 전체의 20%는 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적은 것 같다”며 “기부가 늘어나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으시는 분들이 도움을 더 받았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밝혔다.

재난기본소득을 기부하는 ‘사랑의 열매와 함께 극복 수원 나눔 캠페인’에 참여하는 시민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기부자들은 “나보다 더 어려운 이들을 위해 써 달라”며 재난기본소득을 흔쾌히 내놓았다.

기초생활수급자의 기부도 있었다. 행궁동에 사는 김OO씨는 행궁동행정복지센터를 찾아와 재난기본소득으로 받은 30만원을 기부했고 원천동에 사는 홀몸 어르신 김OO씨는 “나보다 더 어렵게 사는 노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다”며 20만원을 기부했다.

우만2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홍OO씨는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 걱정이 많았는데, 점포 임대인께서 ‘다 같이 힘든데 고통을 조금이나마 나누고 싶다’며 임대료를 깎아주셨다”며 감면받은 임대료 전액을 수원시에 기탁했다.

수원시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재난기본소득’을 기부하는 사랑의 열매와 함께 극복 수원’ 나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13일 0시 기준 모금액은 4억 1350만원이다.

기부금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시민들에게 배분할 예정이다.

기부를 원하는 시민은 특별모금 계좌에 입금하거나 각 동행정복지센터에 설치된 모금함에 성금을 넣으면 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청년 실직자, 저소득층·사각지대 시민 등 도움을 주고 싶은 이들을 지정 기탁서에서 선택해 기부할 수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소득이 줄어들지 않은 시민은 나눔 캠페인에 참여해 재난기본소득으로 더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시길 바란다”며 “나눔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모든 시민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