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목)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4.2℃
  • 구름조금서울 3.5℃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2.6℃
  • 구름조금제주 9.0℃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9℃
  • 구름많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1.9℃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은수미 성남시장 “성남하수처리장 이전·지하화 속도”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성남시의 오랜 숙원사업인 성남 하수처리장 이전과 지하화가 속도를 내게 됐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11일 오후 페이스북에 “오랜만에 귀가 번쩍 트이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린다”며 ““지난 6일 국회에서 비행안전구역 내 공익시설 설치를 허용하는 군사기지법 개정안이 드디어 통과됐다”면서 위와 같은 소식을 전했다.

은 시장에 따르면, 1992년 준공된 현 복정동 하수처리장은 노후시설 유지에만도 매년 50억원 이상이 투입된다. 2035년까지 무려 2,890억원이나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다. 악취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도 심각하다. 더구나 인근에 위례신도시가 들어서면서 피해규모도 날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성남시는 2018년부터 시설이전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하고 착실히 준비해왔다. 이미 이전지하화를 위한 하수도정비기본계획 변경절차를 작년부터 밟고 있다. 지난 2월 18일에는 이전지하화에 관심있는 민간대형건설사에서 민간제안서를 접수하기도 했다.

은 시장은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건은 조만간 경기도로 보내 국토부에서 검토할 것”이라며 “이르면 2026년 준공이 가능할 걸로 본다”고 밝혔다.

새롭게 조성되는 하수처리장은 현 폐기물종합처리장 부지(수정구 탄천로 687 일원)로 이전한다. 기존 5만2천㎡에 5만9천㎡를 추가로 매입한 총 11만1천㎡규모에 산재된 환경기초시설을 이전해 통합운영할 예정이다. 

은 시장은 “하수처리장과 음식물처리시설은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재활용품선별장과 대형폐기물 처리시설을 집적화 설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존 부지 이용 계획도 알렸다. 은 시장은 “기존 부지는 시민여러분께 고스란히 돌려드리겠다”며 “27만㎡의 면적에 신혼부부와 청년을 위한 주거단지로 조성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도심 순환재개발에 필요한 이주주택을 마련하겠다”며 “또한 판교 테크노밸리와 위례 비즈밸리를 연결하는 거점에는 공유오피스와 창업지원시설도 자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은 시장은 “고도정수 처리시설과 500톤급 생활폐기물 처리시설(성남소각장)은 2023년과 2024년 준공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은 시장은 “행운은 준비와 기회가 만났을 때 나타난다”면서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그동안 차분히 준비해왔던 우리는 이번에 비로소 호기를 잡았다”고 밝혔다.

이어 “성남 하수처리장 이전과 지하화 이 사업에 반드시 화력을 집중하겠다”며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