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금)

  • 구름많음동두천 15.4℃
  • 구름조금강릉 18.6℃
  • 맑음서울 16.7℃
  • 맑음대전 15.4℃
  • 맑음대구 15.2℃
  • 구름많음울산 18.4℃
  • 맑음광주 17.1℃
  • 구름많음부산 18.5℃
  • 맑음고창 15.5℃
  • 흐림제주 21.1℃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13.0℃
  • 맑음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6.1℃
  • 구름많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 “이국종 교수에 쌍욕 아주대 의료원장 갑질 유감”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이국종 교수님의 심정을 이제야 알 것 같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입으로 통했던 경기도 대변인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김용 국회의원 예비후보(성남시 분당구갑)가 아주대 의료원장의 이국종 교수에 대한 욕설에 대해 ‘갑질행태’라고 질타했다.


김용 예비후보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때려쳐, 이 XX야"..욕설 세례 이국종 '한국 떠날까'라는 MBC뉴스 기사를 링크하며 "환자의 생명권과 응급의료현장의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는 한 사람에게 감사와 보상은 고사하고 쌍욕 세례를 퍼붓는 병원장의 갑질행태가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예비후보는 "작년 국회 안행위의 국정감사장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했던 이국종 교수님의 발언이 당시 마음에 걸렸었다"며 "침울하고 힘없이 '여기까지인가 보다'라고 의기소침하던 이국종 교수님의 심정을 이제야 알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을 떠날 분은 이국종 교수가 아니라 아주대 유희석 원장”이라며 “이국종 교수님 힘내십시오!"라고 응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