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6.7℃
  • 구름조금대전 -2.0℃
  • 구름조금대구 0.1℃
  • 구름조금울산 1.9℃
  • 광주 0.7℃
  • 구름조금부산 3.3℃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6.5℃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1.9℃
  • 구름조금경주시 0.9℃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사회

'선수 성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혐의 전면 부인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대한민국 쇼트트랙 간판인 심석희 선수를 상대로 수십차례 성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국가대표 코치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조 전 코치는 29일 수원지법 형사15부(송승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자신의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조 전 코치는 이날 청색 수의 차림으로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법무법인 린 소속 변호인 등 모두 5명의 변호인이 조 전 코치와 함께했다.

검찰이 공소사실 낭독을 통해 조 전 코치가 행한 수십여 건의 범죄행위를 밝히자 변호인단은 공소 항목을 하나하나 지목하며 "만난 적 없다", "훈련으로 만났어도 (범죄)행위를 한 적이 없다", "행위 자체가 없었다"고 변론했다.

조 전 코치도 "공소사실에 대해 인정하지 않고 재판을 통해 (무죄를)밝혀내도록 하겠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재판부는 이날 증인신문 비공개 등 향후 재판 진행 방안에 대해 변호인 측과 검사 측에 설명한 뒤 피해자인 심 선수를 대상으로 비공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가 미성년자이던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한체대 빙상장과 태릉·진천 선수촌 등 7곳에서 30차례에 걸쳐 심 선수를 성폭행하거나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