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8℃
  • 흐림강릉 11.9℃
  • 맑음서울 18.9℃
  • 구름조금대전 19.6℃
  • 흐림대구 16.2℃
  • 흐림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15.2℃
  • 흐림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16.6℃
  • 흐림제주 18.0℃
  • 맑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6.8℃
  • 구름조금금산 17.4℃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경기 중소기업 경쟁력, 중동 사막에서도 증명···G-FAIR 두바이 성황리 개최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도가 주최하는 ‘2019 G-FAIR 두바이’가 중동시장에서의 ‘경제한류’ 바람을 불러일으키며 성황리에 종료됐다.


경기도는 지난 24~25일 이틀 간 크라운 플라자 두바이 데이라 호텔에서 ‘2019년 G-FAIR 두바이’를 개최한 결과, 32만5천 달러의 현장계약을 비롯해 총 4천2백만 달러 규모의 계약 추진실적을 달성했다.

이번 G-FAIR 두바이에는 경기도 우수 중소기업 60여 개 사가 참가했으며 이틀 동안 1700여명에 달하는 현지 바이어가 방문, 열띤 수출 상담을 진행해 ‘중동지역 중소기업 대표 전시회’라는 명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성남에 위치한 A사는 현지 병원 유통망과 의사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B사로부터 내년 1월 열릴 성형외과 에스데틱 세미나에서 데모(Demo)시연을 요청 받았다. 동시에 올 10월 개최되는 두바이 한류박람회를 통해 2만2천 달러어치의 샘플을 제공하기로 논의, 중동시장 개척을 앞두게 됐다.

남양주에 소재한 C사는 중동지역에서 CCTV와 시큐리티 카메라 중계무역을 하고 있는 D사 바이어와 만나, 대리점 개설과 동시에 백만대 견적을 요청받는 등 200만 달러 상당의 계약 체결을 목전에 뒀다.


이번 ‘G-FAIR 두바이’의 성공적 개최는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등 세계 무역환경의 불확실성 속에서 중소기업의 수출시장을 중동으로 다변화시킴으로써 급변하는 세계시장에서 수출 안정성을 높이는 기회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참가기업 다진쥬얼리의 김용호 대표는 “중소기업이 수출시장 다변화를 외치고 있지만 기업 및 해외시장 여건 등이 녹록치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G-FAIR 두바이는 검증된 바이어와의 미팅으로 상담의 질이 매우 높았고, 향후 중동시장 진출에 큰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개막 전날 열린 ‘두바이 시장동향설명회’에서는 두바이·아즈만·라스알카이마 상공회의소, 두바이 에어포트 프리존, 샤르자 과학기술혁신파크 등 UAE 경제관련 기관에서 각 기관을 홍보하고 한국무역협회에서는 현지시장동향과 진출 전략에 대한 설명시간을 가져 기업인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안성국 경기도 국제관계대사는 “그간 우리나라의 수출 비중은 미국, 중국, 일본 등 주력시장에 치우친 것이 사실”이라며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로 외풍에도 끄떡없도록 중소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