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2(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김동연, 민주당 공천 잡음에 "이대론 안 돼…위에서부터 기득권 내려놔야"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9일 더불어민주당 공천 잡음에 대해 "이대로 가서는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을 향한 쓴소리를 올렸다.

그는 "윤석열 정부의 무능과 오만이 다 덮이고 있다. 국정 역주행과 폭주, 조롱의 정치를 막지 못하고 있다. 누가 책임을 질 것이냐"며 탄식했다.

총선을 앞두고 최근 당내 공천 갈등이 심화하고 있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출한 것이다.

김 지사는 "이대로 가서는 안 된다. 반전을 만들어 내야 한다. 지금이라도 민주당다운 모습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썼던 글을 인용해 "마지막까지 역사와 국민을 믿고 통합의 리더십을 보여 주어야 한다. 위에서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고 자기 헌신과 희생의 길을 가야 한다"며 당 지도부가 나아갈 길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앞서 지난 20일에도 "공천 과정에서 민심이 떠나면 회복이 어렵다"며 당이 위기를 맞고 있음을 지적한 바 있다.

한편 김 지사 집무실에는 김 전 대통령이 직접 쓴 글이 액자로 걸려있다. 김 전 대통령은 '나는 마지막까지 역사(歷史)와 국민(國民)을 믿었다'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