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화)

  • 흐림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3.3℃
  • 흐림서울 6.6℃
  • 대전 7.5℃
  • 대구 6.4℃
  • 울산 6.4℃
  • 흐림광주 7.1℃
  • 부산 10.4℃
  • 흐림고창 6.9℃
  • 흐림제주 10.3℃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8.7℃
  • 흐림금산 5.3℃
  • 흐림강진군 7.2℃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사회

오산시, (가칭)양산1중학교·세교2-3고 신설 확정

“최종 관문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적극행정 결과”


양산1중학교 2027년 개교 목표… 現오산초→세교2-3고로 전환 개교 예정
민선8기 이권재護 양산중·세교2 일반계고 추가신설 임태희 교육감에 적극 건의
‘국가교육책임 강화로  교육격차 해소’ 윤석열 정부 방침 맞춰 교육청-시 협업 빛나
이 시장 “학교신설 통한 과밀학급 해소 주요과업… 교육복지실현 최전선 설 것”

오산시(시장 이권재)가 학생의 통학구역 조정 및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가칭)양산1중학교, 세교2-3일반계고등학교에 대한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이하 중투심) 결과 신설이 확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두 곳의 신설 학교에 대한 계획이 제4차 경기도교육청 자체투자심사를 통과하며 8부 능선을 넘은 데 이어 지난 25일 교육부 중투심을 거쳐 부지 용도변경이 확정되며 학교 설립은 확정 단계에 다다랐다.

시는 교육부 중투심 통과를 계기로, 오는 2027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학교 설립을 위한 절차를 이행해나갈 예정이다.

실제로 양산동의 경우 중학교 부재로 인해 지역 학생들이 인근 화성시로 통학을 해야만 하는 등의 애로가 있었기에 지속적으로 학교설립 요구가 있었던 곳이다. 

이에 시는 양산1중 설립을 위해 2022년 8월 사업시행자와 학교부지 매입 협약 체결하는 등의 적극행정을 펼쳐온 바 있으며, 이번 학교 신설에 따라 양산동 지역 청소년들이 근거리 통학권을 확보하게 됐다.

신설 대체 이전되는 (舊)오산초 유휴지를 고등학교 설립 부지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교육부 중투심을 통과하며, 고등학교 설립을 위한 용도 변경이 확정됐다.

해당 사업은 세교2지구 내 일반계고의 과밀학급 문제 및 입주에 따른 취학자 수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선제적으로 1곳을 추가 신설해 대처하자는 이 시장의 의지에서 비롯됐다.


앞서 이 시장은 지난 8월 임태희 경기도교육감과의 간담회에서 세교2지구내 2개 고교 신설이 예정돼 있기는 하지만, AI마이스터고(협의 당시 AI소트프웨어고)가 특성화고로 분류되는 만큼 일반고는 사실상 1곳에 불과하다며, 일반고 1곳의 추가 신설을 요청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사업의 경우 이권재 시장과 주무부서 공직자들이 민선 8기 출범 직후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 과정에서 통학구역 조정 및 과밀학급 해소에 대한 건의를 청취한 이후로 큰 관심을 갖고 추진해온 사업이다.

윤석열 정부가 120대 국정과제 중 교육분야에서 국가교육책임제 강화로 교육격차를 해소하겠다는 기치에 발맞춰 교육청과 오산시가 함께 의미있는 협업을 이뤘다는 평도 나온다. 

이권재 시장은 “양산동 학부모의 염원이었던 양산동 중학교 신설과 구 오산초 부지의 고등학교 활용 용도변경이 교육부 중투심을 통과하며 확정 단계에 이르렀다”며 “학교 신설은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첫 걸음이다. 학생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학교생활을 위해 교육 현장을 살피며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복지 실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