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월)

  • 흐림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2.8℃
  • 서울 13.4℃
  • 흐림대전 9.5℃
  • 대구 12.3℃
  • 흐림울산 19.3℃
  • 흐림광주 19.1℃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18.6℃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5.2℃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8.9℃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사회

'수원 발바리' 박병화 주거지 주변에 초등학교 3곳…집주인 "강제퇴거 고려"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수원 발바리'로 불린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39)의 거주지가 31일 '성범죄자알림e' 사이트에 공개됐다.


박병화가 머물게 된 곳은 대학가 주변 원룸으로 확인됐다. 수원대학교와는 직선거리로 200m가 채 되지 않았다. 주거지 반경 1~3㎞ 이내는 홍익디자인고교, 수원대학교, 와우초교, 와우중학교, 화산초교, 수기초교가 있다.

박병화 거주지 계약은 출소 전 가족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룸 소유주는 계약 과정에 박병화가 거주한다는 내용을 듣지 못해 강제퇴거를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이날 '박병화 퇴거' 기자회견을 열어 "성범죄자 박병화를 화성시민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퇴거를 촉구했다. 이날 오전 10시30분 봉담읍사무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정 시장을 비롯해 권칠승 국회의원, 봉담읍 시민단체 등 4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법무부에서는 사전에 아무런 협의도 없었고 박병화는 이미 출소해 화성시 봉담읍 일원에 입주한 후였다"며 "법무부는 군사작전하듯이 당일 새벽에 화성시로 이주조치하고 일방적으로 통지한 것은 화성시를 무시한 처사"라고 규탄했다.

이어 "화성시는 시민의 안전을 위해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의 화성시 거주를 결사 반대하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끝까지 저지할 것"이라면서 "국민적 관심 사안이며, 지역사회의 큰 반발이 예상되는 일임에도 지자체와 어떠한 협의나 안전장치 없이 일방적이고 졸속행정을 보이고 있는 법무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병화는 2002년 12월부터 2007년 10월까지 수원시 영통구와 권선구 일대에서 20대, 40대 여성 등 10명을 강제로 성폭행을 하거나 시도한 혐의로 15년 동안 교도소에서 지내다 이번에 형기를 마치고 출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