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월)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2.7℃
  • 서울 14.0℃
  • 대전 10.0℃
  • 대구 12.5℃
  • 흐림울산 18.5℃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9.8℃
  • 흐림고창 18.1℃
  • 제주 21.5℃
  • 흐림강화 14.3℃
  • 흐림보은 8.9℃
  • 흐림금산 9.5℃
  • 흐림강진군 18.5℃
  • 구름많음경주시 15.3℃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하남시의회 강성삼 의장, 원도심 가공선 지중화 관련 한전 내방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 위한 지중화 사업 추진 독려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하남시의회 강성삼 의장이 지난 23일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 및 스마트 도시화를 위한 원도심 가공선 지중화 사업 추진과 관련해서 한국전력공사 하남지사 김윤철 지사장을 접견하고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강성삼 의장은 이 자리에서 하남시 전력 수급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하남지사에 감사를 표하고, 지역구 민원이었던 창우동 한전 개폐기 이설 문제 해결에 협력해 준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번 접견은 올해 추진 중인 원도심 가공선 지중화 사업이 재정적 부담과 높은 사업량으로 인해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어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강성삼 의장은 “원도심 가공선 지중화 사업은 주민들의 숙원사업 가운데 하나로 역대 시장, 시의장, 국회의원들도 장기적 관심 과제로 다룬 사안”이라며 “한국전력이 사업추진 과정에서 핵심적 위치에 있는 만큼 책임감을 갖고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 지사장은 “하남시가 요청한 두 곳의 지중화 사업 대상지는 현재 한전 본사에서 심의 절차가 진행중이고, 연내 예산 확정과 승인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다만 동시에 두 곳을 추진하기에는 하남시와 한전 모두 부담이 적지 않으므로 연간 계획을 수립해 협력해 나가면 사업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성삼 의장은 “사업량이 높아 재정 부담이 뒤따르는 것은 사실이나, 지중화 사업은 도시 미관 향상은 물론 기후 변화 여파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단전 등 예측하기 어려운 사고로부터 주민 안전을 지키는 사업”이라며 조속한 추진을 강조하고 접견을 마무리했다.


한편, 하남시는 수요조사를 통해 원도심 가공선 지중화 사업의 대상지를 덕보교~라인아파트(1,300m, 그린뉴딜 요청사업), 신장초교~동부중학교(950m, 지자체 요청사업) 두 곳으로 압축하고 한전에 사업 신청을 진행했으며, 그린뉴딜 요청사업은 30%, 지자체 요청사업은 50%의 재정을 지자체가 부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