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금)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7.5℃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5.6℃
  • 박무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6.3℃
  • 구름많음부산 25.1℃
  • 흐림고창 25.8℃
  • 맑음제주 31.8℃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사회

김동연·오세훈·유정복 수도권 지자체장 손 맞잡았다…교통문제·매립지 해결 뜻 모아

김지사 초청 김포 마리나선착장서 2시간 호프미팅…허심탄회하게 대화
“‘맞손정신’으로 진정성 있게 대화하며 윈-윈 위해 노력하겠다” 약속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김동연·오세훈·유정복 등 수도권 단체장들이 매립지 등 공동현안 해결을 위해 두손을 맞잡았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3개 시도가 맞닿는 협력의 상징인 김포 마리나선착장으로 오세훈 서울시장과 유정복 인천시장을 초대했다"며 "아주 편안한 분위기에서 2시간 정도 호프미팅을 가졌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격의 없이 폭넓은 주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최근 경제상황, 현재 세 사람이 안고 있는 현안 그리고 세 지자체의 공동현안인 광역교통 문제와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문제까지 대화가 이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600만 수도권 주민의 삶이 달린 문제들을 지속적으로 대화 나누면서 하나하나 해결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다음 모임은 9월 첫째 주에 인천시장 초청으로, 그 다음 모임은 서울시장 초청으로 열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지난주 열린 도민과의 '맞손토크'는 짜여진 각본 없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자리였다. 진영이나 입장, 지위고하와 상관없이 문제 해결을 위해 손을 맞잡고 힘과 지혜를 모으는 것이 '맞손 정신'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므로 "도지사와 도민, 여와 야, 중앙정부와 지자체, 인접 지자체 사이에도 '맞손정신'으로 진정성 있게 대화하며 윈-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경기도와 서울을 관통한 한강은 김포에서 '경인 아라뱃길'을 따라 인천을 통과해 바다로 흘러간다. 경기도와 서울시, 인천시도 수도권 현안 해결을 통해 대한민국의 발전으로 함께 흘러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