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20(토)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8.2℃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7.5℃
  • 흐림울산 28.2℃
  • 구름조금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조금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6.3℃
  • 구름많음금산 26.6℃
  • 구름조금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사회

"폐쇄만이 정답"…경기지역 시민단체, 수원 군공항 이전 공약 취소 촉구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지역 시민단체가 수원 군공항 폐쇄를 촉구했다. 이들은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군공항 이전 및 경기남부국제공항 건설 공약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수원 군공항 폐쇄를 위한 생명·평화회의(생명·평화회의)'는 23일 김동연 당선인의 도지사직 인수위원회 앞에서 수원 군공항 폐쇄 및 이전 공약 취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2017년 발족한 생명·평화회의는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수원환경운동연합, 화성여성회, 다산인권센터 등 86개 종교·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생명·평화회의는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정치인들이 '수원 군공항 이전'에 다시 불을 붙였다"며 "김 당선인 역시 후보 시절 '수원 군 공항·성남 서울공항 동시 이전, 경기국제공항 건립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었는데, 이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찌감치 시민들이 제기했던 '생명'과 '평화'라는 두 단어에 모든 의미가 다 들어 있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동북아 긴장완화, 세계자연유산 대상지로 유네스코에서 명기한 화성습지 화옹지구의 생명다양성을 위해서라도 '이전이 아니라 폐쇄'가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생명·평화회의는 "최근에는 '경기남부국제공항'이란 말로 사람들을 현혹하고 있다"고 김 당선인의 국제공항 건설 공약을 겨냥한 뒤 "수원 군공항을 억지로 이전시키려다 어려워지자 이름만 살짝 바꿔 밀어붙이는 전형적인 '눈 가리고 아웅'"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당선인은 기후 위기와 비상 경제 시국에도 부합하지 않는 경기남부국제공항 건설과 군공항 이전의 허상을 버리고 군공항 폐쇄를 당장 추진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