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금)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9.0℃
  • 구름많음서울 4.7℃
  • 흐림대전 9.8℃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8.9℃
  • 맑음제주 12.5℃
  • 맑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양기대‧문정복‧임오경 의원 “지역주민, 기아차 노사와 힘모아 광명‧시흥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 추진”

지역주민 의견수렴하는 간담회 개최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광명‧시흥 3기 신도시에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를 조성하는 것과 관련하여 지역주민과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현 오토랜드 광명) 노사 등의 의견을 수렴하는 간담회가 개최되어 관심을 모았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양기대(경기광명을), 문정복(경기시흥갑), 임오경(경기광명갑) 국회의원은 19일 광명시 소하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광명‧시흥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 조성 지역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전 세계 선진국가들이 전기차 양산을 위해 사활을 걸고 나서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발빠른 대응을 위해 광명‧시흥 3기 신도시에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를 조성할 필요성이 대두되어 마련되었다.

양 의원은 “쉽지 않은 길이지만 정부, 지자체, 기아차 노사 그리고 지역주민과 함께 뜻을 모아 혁명적 발상으로 도전해 보겠다”라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천우신조와 같은 기회일 수 있다”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이 탄소제로 선봉장으로 설 수 있다”고 기대했다.

임 의원은 “다음세대인 청소년, 청년들이 광명에서 맘껏 일하고 행복한 삶을 꾸리는데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 등에 따르면 특히 수도권에 위치한 광명‧시흥 3기 신도시에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가 조성될 경우 우수한 연구인력 확보, 반도체 및 배터리 등 관련 기업 유치, 인천공항 및 경부고속철도‧고속도로 연결에 따른 물류배송 등에 이점이 있다.

이와 함께 17만평의 그린벨트 위에 세워진 기아차 소하리공장은 현재 전기차공장으로의 전환을 추진중인데 지역 주민들의 민원과 다양한 행정적인 제약을 극복하고 진정한 글로벌 전기차 공장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이전이 필요하다는 점도 감안됐다.

양 의원은 지난 6월 초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의 청와대 간담회에서 기아차 소하리공장을 광명‧시흥 신도시로 이전하여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으며 문 대통령도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그후 청와대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지자체 기아차 소하리공장 노사, 지역 주민 등과 협의를 통해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하지만 복잡한 행정적인 절차와 인허가, 기아차 소하리공장의 광명‧시흥 신도시 이전에 따른 시기 불일치 등의 어려움 때문에 본격적인 추진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지역주민들은 환영의 뜻을 표했다. 소하 휴먼시아 7단지 입주자회의 최인선 회장과 박희원 감사는 “오히려 이전 추진이 늦은 감이 있다”며 “환경문제가 크다. 특히 페인트냄새 등의 악취로 고생해왔다”고 토로했다.

역세권 1단지 입주자대표회의 임군섭 회장도 “기아차 소하리공장이 광명‧시흥 3기 신도시로 이전해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가 조성되길 바란다”며 “다른 정치인과 달리 말로만 끝나지 않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앞서 양기대‧문정복‧임오경 국회의원은 기아차 소하리공장을 방문하여 전기차 공장 전환 추진계획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기아자동차는 2024년까지 생산라인을 전기차공장으로 전환하여 2026년에 11종 자동차를 전기차로 모두 생산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