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토)

  •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9.2℃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0.6℃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위기를 기회로’ 시흥시 문화정책 빛났다

포스트코로나 선제적 대응...시민과 함께 ‘공동체성’ 강화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코로나19로 가장 많은 피해를 본 분야는 단연 문화예술계다. 각종 공연과 축제가 취소되면서 시민들의 문화 향유의 기회가 박탈됐다. 

그러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새로운 형태와 방식으로 시민과의 접점을 만들며 지역문화 활성화에 온 힘을 쏟은 곳이 있다. 경기도 시흥시는 타 지자체와는 차별화 된 비대면 문화정책, 문화적 실험을 시도했고, 시민과 함께 다양한 문화콘텐츠를 창작하며 시민의 마음을 위로했다. 

시흥시는 어떤 문화정책으로 시민들의 문화 향유권을 보장할 수 있었을까? 위기에서 빛났던 시흥시의 문화정책을 세 가지로 요약해 본다. 

포스트코로나 문화예술 기반조성 ‘시흥 Arts-LAB’

시흥시는 먼저 포스트코로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기반조성에 집중했다. 시민, 관내‧외 전문가, 행정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전국최초 비대면문화연구소 ‘시흥 아츠랩(Arts-LAB)’이 그 첫 신호다. 


국내와 해외에서 진행된 비대면 프로그램 모델을 수집, 연구, 분석하며 지역에 맞는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이를 프로그램화하는 개발, 내부 시연과정 등을 거치며 시스템을 다듬어 나갔다. 

더불어 사업을 단위, 대상, 공간 등 맞춤형 신규 모델로 완성하고 이를 지역에 직접 보급, 적용, 실행하며 지속적인 수정, 보완의 과정을 거쳐 공동개발 노하우 축적에 힘쓰고 있다. 

시민 50명과 지역예술가가 참여한 공동집필서 ‘리-라이트(Re-Light)’, 다문화가족이 공동작곡가로 참여한 ‘노래씨 밴드의 지구촌 노래자랑’은 시흥시민, 지역예술가뿐 아니라 시흥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에게도 큰 인상을 남긴 신규 모델이다.

‘따로 또 같이’ 비대면 시민 원스톱 창작시스템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도입한 ‘비대면 시민 원스톱 창작시스템’도 주목할 만하다. 공동체 구성원들의 강한 연대와 공동체적 우정, 그리고 적극적 관계 안에서 종합적인 만남이 이루어지는 ‘커뮤니티 아트(Community Art)’의 개념을 가져오되 비대면 방식으로 적용한 문화적 실험이다. 


지난해 5월 시민 100인 공동창작 프로젝트 ‘백 개의 시선, 하나의 시흥’을 시작으로 ‘백 개의 시선, 하나의 시흥 Ⅱ’, 그리고 올해 호조벌 300주년을 기념해 사업의 규모를 더욱 확장한 시민 300인 공동창작 프로젝트 ‘삼백 개의 시선, 삼백 년의 호조벌’이 대표적인 사업이다. 

시민들은 안전한 개인 공간에서 사업별 컨셉에 맞는 개별창작을 진행했고, 시흥시는 이를 모아 하나의 대형작품으로 완성했다. ‘문화로 즐기고, 예술로 연결된 도시’를 만든 것이다. 

오이도 빨강등대를 대형 모자이크 아트로 만든 작품은 시흥 오이도 박물관에, 최근 호조벌 300주년 기념행사에서 처음 공개된 호조벌 전경을 담은 대형 직물공예는 시흥 미산동 마을박물관에 영구 전시해 위기의 순간에 문화로 하나됐던 시민력을 오래도록 기억할 예정이다. 

‘사람 중심’ 비대면 프로그램 운영

마지막으로, 시흥시는 ‘사람 중심’의 비대면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온라인 환경을 적극 활용하거나 그 가능성을 확장해 사람이 중심이 되고, 세계와 연결하며, 개인의 창작활동이 더욱 부각 될 수 있는 전환의 시도를 이어갔다. 


그중 가장 주목할 만한 사례는 시흥시 생태문화도시 특성화사업인 ‘영유아를 위한 공연(베이비드라마) 창작워크숍’이다. 해당 사업은 시흥시가 2019년부터 전국 지자체 중에서는 이례적으로 지역 영유아의 문화예술 향유 권리와 미래 관객 개발을 위해 처음으로 도입한 것이다. 

지난해와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대면 활동이 어려워지자 온라인 워크숍으로 전환해 ‘전통 이야기꾼의 연행을 활용한 1인 마을 이야기꾼 양성과정’으로 방향을 잡아 추진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부족한 영유아 극의 사례를 온라인이라는 환경을 역으로 이용해 국내는 물론 해외(호주) 전문가까지 연결해 그들의 창작과정과 영유아 극 우수작품을 직접 관람, 탐구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는 점은 참여자들로 하여금 높은 만족도와 타 지자체의 주목을 이끌어냈다. 

그 결과, 2020년 14편, 2021년 8편 총 22편의 영유아를 위한 1인극 작품을 완성할 수 있었고 영유아를 키우는 부모들은 영유아와 함께 안방에서 영유아 1인극을 관람하는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냈다. 

이러한 창의적 혁신을 통해 시흥시는 비대면 문화선도 도시이자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상황에서도 지역문화 활성화, 지역문화 격차 해소, 문화포용 정책의 가능성 등을 입증하고 있다. 

‘2020년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지역문화 활성화 분야(창작이 일상이 되는 도시) 우수상을 거머쥐고, 최근에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한 ‘2021년 지역문화 대상’에서 문화포용 부문 대상(비대면 시민 원스톱 창작시스템 구축)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의 장기화 속에서도 누구도 소외시키거나 배제하지 않으려는 포용적인 문화정책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시흥시의 과감하고 혁신적인 문화정책, 패러다임을 선도하는 추진력, 따뜻한 연결사회를 위한 사람중심의 문화적 실험의 앞으로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