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일)

  •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7.0℃
  • 흐림대구 -3.9℃
  • 흐림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3.9℃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5.1℃
  • 제주 3.3℃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7.8℃
  • 흐림금산 -7.3℃
  • 흐림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제 -1.4℃
기상청 제공

경기도교육청

이재정 교육감 "고교학점제 시작…미래 위한 '새교육체계' 만들겠다"

신년 온라인 기자회견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6일 "(2021년은 고교학점제와 경기 전 지역 고교평준화 원년인) 2025년 이후의 과제와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이날 오전 신년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2025년은 외고, 자사고, 국제고를 일반고로 전면 전환해 전국 모든 고등학교가 교육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고교학점제를 시작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고교학점제는 교과 중심 교육에서 주제 중심 교육으로, 교사가 가르치는 수업에서 학생들이 만들어가는 수업으로 바꾸고 경쟁이 아니라 성장하고 변화하는 경험 속에서 학습 욕구와 동기를 만드는 교육이다"면서 "따라서 과거 교육체제는 무너지고 새로운 교육체제를 만들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에 이르기까지 경쟁이 없는 성장중심 교육과 절대평가로 교육 동기를 활성화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교육이 입시를 위한 준비가 아니라 마음껏 탐색하고 도전하는 준비과정을 실천할 때 진로와 적성에 따른 고민을 고교학점제에서 완성할 수 있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학교와 지역의 다양성과 자율성을 확보해야 하며 이는 교육 자치 실현과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모든 국민이 함께 대학입학체제 개선, 나아가 수능시험제도 폐지에 이르기까지 혁신적 논의를 병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교학점제를 전면 시행하기 전에 과목 선택 결과가 곧 대입으로 이어진다는 틀을 깨야 한다"면서 "고교학점제가 교육 혁신과 개혁의 분기점을 만들기 위해서는 고교학점제와 함께 수능시험제도를 함께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교육감은 고교 평준화 전면 시행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고교 입시를 전면 무경쟁 체제로 바꿔야 한다"면서 "경기도교육청은 2025년부터 전 지역 고교평준화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부천 교육과정 특성화 지구처럼 고등학교마다 특색있는 학교 교육과정들 속에서 다양성을 확보하고, 모든 학생의 선택권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교육감은 또 초·중·고 통합학교 운영시기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초등학교와 중학교, 중학교와 고등학교 또는 초중고 통합 운영은 기존 학교급을 그대로 유지하는 병설학교 체제가 아니다"면서 "학교급 간 단절된 교육과정을 연계하고 무학년제 개별화 교육으로 상급 진학 개념을 학생성장에 초점을 둔 진급으로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도 학교설립을 위한 중앙투자심사에서 새로운 학교설립 기준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수용함으로써 다양한 미래학교를 만들고 확산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 교육감은 마지막으로 "현재 교부금법을 대체할 수 있는 교육재정의 안정적인 제도 구축이 필요하다"면서 "2025년을 교육 흐름의 변곡점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교육재정 체제까지 함께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