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수)

  •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6.4℃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조금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15.2℃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6℃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조금경주시 13.5℃
  • 구름조금거제 16.0℃
기상청 제공

평택시, 코로나19 112번 확진자 관련 지역감염 확산 차단 총력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 평택보건소(소장 김영호)는 10일 발생한 확진자 3명(114~116번)의 감염원이 112번 환자와 접촉으로 추정되자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될 우려가 있어 긴급 브리핑을 열고 조치 경과와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8일 확진판정을 받은 112번 확진자(포승읍, 60대)는 역학조사결과 8월 24, 26, 28일 안중읍 서울의원에서 진료를 받았고 9월 4일부터 6일까지 박애병원에 입원했다.

이에 따라 평택시는 안중읍 서울의원 의료진 및 직원 22명을 비롯해 방문자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간호사 2명과 112번 확진자와 동시간대 방문한 환자 1명, 총3명의 확진자(114~116번)가 발생했다.

평택 박애병원은 4, 5층 병동을 9월 20일까지 코호트 격리하고 입원환자 23명을 검사(음성)했으며 의료진, 환자, 보호자, 퇴원환자 등 63명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또 112번 확진자가 운영하는 포승 창희네 연탄구이에 8월 29일부터 9월 3일까지 방문이 확인된 30명은 전수 검사 예정이다.

김영호 평택보건소장은 “계속해서 CCTV 및 방문자 기록 등 추가 역학조사 및 검사를 진행해 지역감염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대비 중이다”며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