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화)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20.2℃
  • 구름조금대전 19.5℃
  • 맑음대구 16.7℃
  • 구름조금울산 18.1℃
  • 구름조금광주 17.9℃
  • 맑음부산 18.1℃
  • 구름조금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0.3℃
  • 구름조금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8.0℃
  • 구름조금금산 17.0℃
  • 흐림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수원시의회 이종근 의원 "발로 뛰는 의정활동으로 수원 현안 해결 할터"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발로 뛰는 의정활동을 통해 시민여러분과 소통하면서 삶의 질 향상에 필요한 현안들을 속 시원하게 풀어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더불어 사는 수원시는 만드는 데 힘을 쏟겠습니다.” 

 
경기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인 이종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정자1동,정자2동,정자3동)이 지난 4일 오후 밝힌 의정활동에 대한 각오이자 다짐이다.

이종근 의원은 ‘소통’과 ‘대안 제시’를 의정활동의 화두로 삼아 실천해 왔다. 먼저 시민과 소통하는 데 주안점을 뒀고, 상임위 활동은 물론 집행부와도 소통한 데 힘썼다. 소통 속에서 더 나은 현실을 위한 ‘대안 제시’는 자연스럽게 풀려나온다는 게 이 의원의 신념이다.

약 2년간의 기획경제위원회 활동에 대해 이 의원은 “무엇보다도 소통을 우선으로 했다”고 밝혔다. 기획경제위는 위원 9명 중 더불어민주당이 6명, 미래통합당은 2명, 정의당은 1명이 활동 중이다. 

의석수로만 보면 불협화음이 있더라도 밀어붙이는 것이 가능했겠지만, 이 의원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시민을 위한 일이기에 의견 조율을 통해 상임위가 한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 의원은 “최대한 소통하며 풀어냈다”며 “사안에 따라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도 대체로 상임위가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상임위에서는 주로 전통시장 활성화, 중소기업 육성,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선순환 강화에 힘을 쏟았다.
 
특히 이 의원은 “코로나19 경제위기 관련해 수원시 재난기본소득 어려운 재정 여건이지만 시민들에 대한 긴급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에 수원시민 누구나 다 10만원씩 받을 수 있도록 의결했다”고 강조했다.

수원시의 더 큰 도약을 위해서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국회통과, ‘자치분권’, ‘수원특례시 실현’이 꼭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먼저 이 의원은 “풀뿌리 민주주의인 지방자치제가 그 취지에 맞게 구현되려면 자치분권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우선 현재 국회에 계류돼 있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 주민 역량을 키우는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중앙정부에 집중돼 있는 예산과 인사 등의 권한을 지방정부에 넘기는 건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입니다. 그래야 위기 대응도 더 신속히 할 수 있고, 현장 맞춤형 정책도 제대로 시행할 수 있습니다. 자치분권은 더 나은 민주주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합니다.”



이 의원은 “중앙정부에서도 코로나19 대응을 잘하고 했지만, 특히 수원시는 메르스를 겪으며 쌓은 노하우로 더욱 모범적인 감염병 극복을 이뤄내고 있다”면서 “위기 상황에서 시민의 생명을 제대로 지켜내기 위한 현장행정, 현장의정을 위해서도 자치분권은 더 이상 미뤄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수원특례시 실현의 중요성도 설명했다. 이 의원은 “수원시는 인구가 125만명으로 울산광역시(114만명)보다 많은데도 기초지자체라는 이유로 제대로 된 인사·재정 권한을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며 “특례시는 특혜를 달라는 게 아니라 수원의 규모와 역량에 맞는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위한 토대를 마련해 역차별 받는 현실을 바로잡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수원시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더 튼튼하게 자리 잡으려면 시민 여러분께서 ‘행동하는 양심’으로 함께 해 주셔야 한다. 정치에 관심 갖고 참여해 주셔야 한다”면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어록으로 말을 맺었다.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 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입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