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화)

  • 맑음동두천 3.7℃
  • 구름조금강릉 9.8℃
  • 구름조금서울 6.4℃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4.4℃
  • 구름조금제주 13.3℃
  • 구름많음강화 5.6℃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5.5℃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지원사업 심사에 드라이브 스루 도입한 여주세종문화재단

인터뷰 대상자 접촉 최소화, 중단된 예술지원으로 지역 예술계에 활력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공연, 전시 등이 취소되고 각종 예술 활동이 위축되면서 예술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여주세종문화재단이 인터뷰 심사에 드라이브 스루를 도입해 지역예술인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세종문화재단은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코로나19 사태로 일시 중단됐던 ‘2020문화예술지원사업’심사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실시하고 있다.

금은모래캠핑장 공영주차장과 여주세종문화재단 회의실에서 진행되는 이번 인터뷰 심사는 대상 예술인이 차량을 통해 심사대기장으로 들어오면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과 손 세정, 명찰 부착 후 심사장 앞으로 안내돼 자신의 차량 안에서 대기한다.

차례가 오면 안내에 따라 인터뷰 대기실에서 코로나 19 문진표를 작성하고 온도 체크와 출입관리대장 기재 후에 인터뷰실로 들어가 인터뷰에 응한다.

인터뷰 심사위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2m 간격으로 놓인 심사위원석에 앉아서 인터뷰 심사에 들어간다.

가급적 가까이 대면하지 않도록 거리두기 간격인 2m를 유지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소독제 등으로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실시되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인터뷰 심사에 대해 지역 예술인들은 상당히 신선하다는 반응이다.

이날 인터뷰 심사에 참여한 한 지역예술인은 “코로나19로 공연이 취소되고 개학 연기로 방과 후 수업도 언제할지 모르는 상태에서 지원사업 마저 기약이 없었는데 드라이브 스루라는 방식으로 인터뷰 심사를 하니 아직 심사결과가 나오지 않았는데도 괜히 설렌다”며 이런 아이디어를 내준 재단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대부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특히 예술인들은 생계마저 위협받는 상태까지 왔다”며 무엇보다도 지원사업을 빨리 진행해 그나마 숨통을 터줘야 한다는 생각으로 전 직원이 머리를 맞대고 고민한 결과라며 예술인들의 호응에 흐뭇해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