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화)

  • 맑음동두천 10.9℃
  • 구름조금강릉 14.2℃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3.8℃
  • 맑음대구 12.8℃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3.5℃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5.0℃
  • 맑음강화 12.0℃
  • 구름조금보은 11.5℃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용인서 34번째 추가 확진···고림동 거주 40대 남성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경기 용인시에서 22일 저녁 34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발생했다. 이날 하루 동안 5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34번째 코로나19 확진자 소식을 전했다.

34번째 확진자는 처인구 고림동 고림4통에 거주하는 A(44·판매업)씨다.
 
A씨는 지난 20일부터 발열, 기침, 가래,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으며 이날 오전 처인구보건소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 이날 씨젠의료재단 진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해외여행력이나 대구·경북 방문 이력이 없으며 배우자와 자녀2명과 함께 거주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A씨에 대해 국가지정격리병상을 요청했고 가족 3명에 대해선 자가격리 조치 후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다. 자택과 주변 방역소독은 A씨의 병원 이송 직후 실시할 방침이다.

이로 인해 용인시의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34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6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고 186명이 검사 진행 중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