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4℃
  • 구름조금강릉 24.6℃
  • 흐림서울 27.9℃
  • 맑음대전 28.9℃
  • 맑음대구 27.5℃
  • 구름조금울산 27.1℃
  • 구름조금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8.3℃
  • 구름조금고창 26.3℃
  • 맑음제주 29.4℃
  • 구름많음강화 26.3℃
  • 맑음보은 26.9℃
  • 맑음금산 27.0℃
  • 구름조금강진군 26.4℃
  • 구름조금경주시 27.0℃
  • 구름많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은수미 성남시장,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참석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은수미 성남시장은 13일 오후 성남시청 광장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14) 기념식'에 참석했다. 


앞서 오전 일본의 수출규제 관련 기업대표자 20여명과 간담회를 가졌던 은 시장은 "최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같은 경제적 조치도 있었고, 일본 덕에 대한민국이 발전하게 되었다고 하지만, 사실은 그 반대다"라고 말했다. 

"일본은 수십 년간 한국을 착취했고, 독일은 세계대전 이후 국제법상 인도에 반하는 죄로 전범국이 되었지만, 한국전쟁 발발과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으로 전범국에서 제외되어 지금의 경제적 부국이 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역사적인 사실에도 불구하고 240여분의 일본군‘위안부’피해 할머니가 계셨음에도 20여분의 어르신들만 생존해 계실 때까지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라며 개탄했다.

이용수 할머니의 기념사에 이어 은 시장은 "스스로 과거를 밝힌 것은 아픔이었지만 당당하고 용감하게 나서 주신 그 뜻을 이어받아 끝까지 함께 일본의 배상과 사죄를 받아내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성남시에서는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대한민국을 어떻게 지켜왔는지 독립운동가 웹툰을 제작해 연재하고 있고, 앞으로도 이용수 할머니와 독립운동가분들의 뜻을 받들어 당당하게 그 정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야탑동 CGV로 이동해 '나이는 구십넷, 이름은 김복동입니다'를 관람한 은 시장은 송원근 감독과의 대화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실상과 그 의미를 되돌아 보았다.   

한편, 기림의 날은 고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 공개 증언한 날로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