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24.3℃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4.3℃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2.5℃
  • 연무부산 18.8℃
  • 맑음고창 20.9℃
  • 맑음제주 20.4℃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22.5℃
  • 맑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2.8℃
  • 맑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경제

경기도 대표단, 경제교류 협력 강화 위해 멕시코·콜롬비아·미국 방문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김희겸 행정1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기도 대표단이 2일부터 오는 10일까지 6박 9일간의 일정으로 멕시코, 콜롬비아, 미국을 차례로 방문한다.

경기도 기업의 중남미시장 진출 등 경제교류 협력 강화가 목적이며 멕시코의 멕시코주, 콜롬비아 정부 주요인사와 미국 현지 기업인 간담회가 예정돼 있다.

대표단은 먼저 2일 멕시코 멕시코주 똘루까에서 엔리케 하코브로챠 멕시코주 경제개발장관과 아우로라 곤살레스 레데스마 관광장관을 만나 양 지역의 교류협력 강화 방안 마련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경기도와 멕시코주는 1996년 자매결연 후 교류를 이어오다 치안불안 등의 멕시코주 사정으로 최근 10년간 교류가 미진했었다. 도는 이번 방문을 통해 경제, 관광, 보건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경기도-멕시코주 비즈니스 포럼 개최를 통해 도 우수기업의 멕시코 시장 진출을 돕고, 신성장 동력인 뷰티산업의 중남미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세계 6위 관광대국인 멕시코와의 관광분야 협력, 보건의료분야 협력체계 구축 등도 논의할 계획이다.

6일에는 콜롬비아 정부청사에서 카스트로 시에라 콜롬비아 정보통신산업부 디지털 경제 차관을 만나 콜롬비아의 ‘오렌지경제’와 경기도의 4차 산업혁명 정책 공유 등 협력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오렌지 경제’는 콜롬비아 두께 대통령이 추구하는 경제발전 모델로 4차 산업혁명, 문화 콘텐츠 사업 등 창조성이 핵심인 산업을 육성하는 정책이다.

김 부지사는 이번 만남에서 경기도가 주최하는 중소기업우수상품전인 지페어, 게임산업박람회인 플레이엑스포 등에 콜롬비아 기업이 참가하는 방안과 경기도 기업의 콜롬비아 시장 진출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어 도 대표단은 미국 로스앤젤리스를 방문해 현지기업 관계자를 만나 경기도 중소기업의 미국시장 진출 전략과 정책지원에 대한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