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1.1℃
  • 구름많음서울 10.1℃
  • 박무대전 9.9℃
  • 구름많음대구 10.5℃
  • 흐림울산 10.4℃
  • 흐림광주 10.1℃
  • 구름많음부산 13.6℃
  • 흐림고창 9.5℃
  • 흐림제주 12.2℃
  • 맑음강화 10.9℃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9.9℃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사회

화성시 범대위, 경기도시공사 수원군공항 이전사업 개입 강력 규탄

민간공항 건설 꼼수로 화성시민 기만, 용역 백지화와 책임 있는 조치요구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화성시 범대위)는 지난 2일 경기도시공사 사장을 만나 용역결과의 전면 백지화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상황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화성시민과 함께 경기도시공사 규탄 집회를 개체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홍진선 화성시 범대위 위원장은 "객관성을 지켜야 할 경기도시공사가 1200만 도민의 혈세 1억5000만원을 수원시를 위한 민간공항 건설용역에 쏟아 부어 갈등을 확산시키고 우리 화성시민들을 기만했다"고 성토했다. 

수원시를 향해서는 "민간공항이 그렇게 좋은 것이라면 경기도의 수부도시이자 교통의 요지인 수원에 유치하는 게 더 이익일 것"이라며 "민간공항 건설은 군공항이전을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에 화성시 범대위는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사업을 지원한 경기도시공사의 잘못을 지적하며 책임 있는 조치와 재발 방지를 요구하는 강력 규탄 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시공사는 지난 2017년 2월 '군공항이전지원단(이하 TF)'을 발족해 수원시와 '군공항 개발사업 협력 MOU'를 체결하고 2018년 2월부터 9월까지 군공항 활성화 방안으로 '수도권 남부 민간공항 건설 타당성 사전검토 용역'을 실시했다. 

TF는 지난해 6월 해체됐으나, 비공개로 부쳐진 용역 결과가 군공항과 함께 경기남부권 신공항 추진으로 언론에 보도되며 수원시에 유리하게 활용되고 있다.

화성시 범대위는 전곡산업단지와 동탄2신도시 조성 등 화성시의 이익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경기도시공사가 화성시민 대부분이 반대하는 수원군공항 이전 사업에 참여했다는 사실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범대위는 지난해 경기도시공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열고, 화성시 일원에 이를 규탄하는 현수막을 게첨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한편 화성시 범대위는 순회설명회와 현장교육을 통해 군공항이전의 부당성을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며, 4~5월 화성시 서해안을 찾는 수십만 관광객과 축제에 참여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