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2℃
  • 흐림강릉 1.9℃
  • 서울 4.9℃
  • 흐림대전 5.1℃
  • 대구 6.4℃
  • 울산 7.7℃
  • 광주 6.8℃
  • 부산 8.4℃
  • 흐림고창 5.6℃
  • 제주 12.8℃
  • 흐림강화 5.2℃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6.8℃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사회

염태영 수원시장, "신분당선 예타 통과, 모든 행정력 집중하겠다"

신분당선 연장 시민추진위원회 주도로 기획재정부 앞에서 '신분당선 연장 조기 착공을 위한 집회'...시민 400여 명 참가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수원시민 450여 명이 8일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앞에서 ‘신분당선 연장 조기 착공을 위한 집회’를 열고, “정부는 신분당선 연장사업을 조속히 추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호매실총연합회, 팔달연합회 등 신분당선 연장 시민추진위원회가 주도한 이날 집회는 오전 11시 30분부터 1시간 30여 분 동안 계속됐다.

부동석 호매실총연합회장, 정찬해 팔달연합회 수석부회장을 비롯한 시민들은 “13년을 기다렸다! 신분당선 즉각 착공하라”“2006년 확정고시, 주민분담금 5000억 원, 신분당선 당장 착공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날 집회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수원시의회 의원 10여 명, 백혜련(수원시을)·김영진(수원시병) 의원, 이필근·김봉균·황수영 경기도의원 등이 참가해 시민들과 함께 구호를 제창했다. 

염태영 시장은 “기획재정부가 4월 3일 발표한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편안은 신분당선 연장 사업 예타 통과의 밑바탕이 될 것”이라며 “예타 통과가 확정되는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분당선 연장은 국가 약속사업으로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면서 “국회의원,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 경기도와 적극적으로 협조해 신분당선 연장 사업이 올해 안에 예타를 통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분당선 사업은 SOC 사업의 사업비 확보 어려움 등을 이유로 일괄 추진되지 못했다. 국토교통부는 2006년 7월, 신분당선을 1단계(정자~광교, 11.90km)와 2단계(광교~호매실, 11.14km)로 나눠 시공하는 것으로 기본계획을 고시했고, 1단계 구간(정자~광교)은 2016년 완공된 바 있다.

광교·호매실지역 주민들은 2단계 사업 추진을 위한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4993억 원을 내고 입주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