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수)

  • 구름조금동두천 27.0℃
  • 흐림강릉 30.3℃
  • 구름조금서울 28.3℃
  • 흐림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조금울산 26.7℃
  • 흐림광주 27.2℃
  • 구름조금부산 25.8℃
  • 흐림고창 27.1℃
  • 맑음제주 29.9℃
  • 구름조금강화 25.9℃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6.8℃
기상청 제공

용인시의회, 의장 선출과 상임위 배정과정서 보인 추태에 시민들 분노

민주당 용인정 소속 H, L모 시의원의 동료 장애의원 비하발언 도를 넘어


(중앙뉴스타임스 = 이성우 기자) 용인시의회 제245회 임시회 의장 선출과 후반기 상임위 배정 과정에서 일어난 논란으로 용인시 장애인 단체를 비롯한 모든 시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해있다.


용인시의장 선출을 앞두고 갑자기 정체불명의 차량이 등장해 확성기 시위를 하고, 용인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 등, 볼썽사나운 상황을 연출해 시의장 투표가 끝난 현재까지도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고, 향후 심각한 후유증이 예상된다.

상임위 배정으로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에서는 h의원은 당대표에게 “투표 결과를 못 믿겠으니 공개하라고 하며, 같은 당 동료의원들이 있는 자리에서 장애 비례대표인 m의원에게 너,너, 라고하고, 니가 내맘을 알아? 등의 막말을 퍼부었다.

또한 L의원은 “의회에 들어올 때 장애인으로서 온갖 혜택을 다 받은 의원이 무슨 사회적 약자인가”라고 하며 “ㅇ의원은 장애가 심하지도 않으면서..., 특권을 누리지 않았냐?”라는 막말을 내뱉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심한 충격을 받은 m의원이 다리가 꼬이고 가슴이 답답해 숨쉬기가 어려움을 호소하며 응급실에 실려 가는 사태가 벌어졌다.

전언에 따르면 m의원은 계속해서 몸이 꼬이는 증상이 있고, 수없이 걸려오는 전화 때문에 본인과 부모님의 스트레스가 심하여 꺼놓았다고 한다.

100만 인구를 자랑하는 용인시의회에서 일어난 일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이 상황에 대해, 용인 시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해 있다.

한 시민은 “의장 선거와 상임위 배정은 정책과 공약 대결로 하고, 장애의원이 문화복지위원회에서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을 대변하는 일을 하도록 배려하는 게 당연한 일인데 온갖 추태로 용인시의 위상을 실추시킨 시의원들이 한심하기 짝이 없다.”며 “공개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지 않으면 청와대게시판에 올려 전 국민의 심판을 받게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