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2(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기고] ‘관용’과 ‘포천다움’,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기념하며


사람들이 살기 원하는 이상적인 도시는 어떤 모습일까?

도시경쟁력이 곧 국가경쟁력인 시대다. 도시의 원천인 사람과 유·무형의 자산을 활용해 도시 가치를 높이는 일은 현재를 사는 우리의 행복은 물론, 다음 세대를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 특히 많은 지방자치단체가 인구소멸의 위기에 직면한 오늘날, 도시경쟁력은 곧 생존의 문제와 결부된다.

도시의 경쟁력을 이야기할 때, 「도시는 왜 불평등한가」의 저자, 리처드 플로리다(Richard Florida) 교수의 이른바 ‘3T 이론’을 인용하곤 한다. ‘관용(Tolerance), 인재(Talent), 기술(Technology)’이 그것이다. “관용이 인재를 모으고 기술을 진보시키며, 기술이 다시 사람을 모으는 선순환 구조를 이룬다”는 논리다.

그렇다면, 인재를 아우르고 혁신을 촉진하는 기저(基底)로서 ‘보편화된 관용’이야말로 도시경쟁력을 높이는 출발점이라 할 수 있다. 즉, 도시경쟁력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 개방성 그리고 친화력처럼 공동체에 내재화된 가치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시의 고령친화도시 인증 획득은 지역의 백년대계(百年大計)를 준비하는 여정에 참으로 고무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

비단 초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도시 기반을 갖추게 되었다는 의미에서뿐 아니라, 본 의원이 고령친화도시 인증에 주목하는 것은 “어르신들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어르신들의 사고와 생활 방식을 존중하는 ‘관용의 행정’이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다양한 세대와 계층, 문화가 공존하는 우리 포천의 삶에서, 생산성에 기반한 고전적 의미의 도시개발이 아닌 사회통합에 방점을 둔 도시개발을 추구했다는 점에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번 고령친화도시 인증을 계기로, 인문도시, 여성친화도시 등 동일한 가치를 지향하는 사업들이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탈산업화 시대, 관용성이 도시의 ‘시대정신’이 되고 리처드 교수의 3T 이론처럼 포용과 개방의 토대 위에 포천의 번영을 이끌어 가길 기대해 본다.

아울러, 도시경쟁력을 좌우할 핵심 요소로 ‘차별성’에 주목해야 한다. 얼마 전 포천시의회 임시회에서 “인구감소에 대응하는 우리 시만의 핵심 주제, 차별화된 맞춤형 사업이 눈에 띄지 않는 것이 가장 심각한 문제”라는 동료 의원의 고언(苦言)을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다.

단순히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성공 사례를 모방하는 행정, 무의미한 벤치마킹에 시간과 자원을 낭비할 여유가 없다. 포천의 미래를 옥죄는 각종 규제와 지방 소멸의 위기 앞에, 도시 정체성에서 유효한 해법을 찾아야 한다. 인구문제 같은 거대 담론에서부터 행정 일선(一線)에 이르기까지, 우리 실정에 맞는 정책 입안과 실천이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다.

특히, 포천의 미래 100년을 위한 기회발전특구, 교육발전특구, 평화경제특구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차별성을 바탕으로 유의미한 결실을 맺어야 한다. 어디서나 볼 법한 그저 그런 정책이 아닌, 포천의 정체성과 매력을 담아낸 ‘포천다움’이 3대 특구를 관통하는 대전제(大前提)가 되어야 할 것이다.

도시의 운명은 거버넌스(Governance), 즉, 행위 주체의 대응 방식에 따라 결정된다. 우리 집행부와 의회, 시민사회가 작금(昨今)의 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하면 ‘끓는 냄비 속 개구리’ 신세를 면할 수 없다.

포천의 지속 가능한 발전, 이상적인 도시로 나아가는 변화에 주저해서는 안 된다. 더 나은 내일을 위한 해법, ‘관용’과 ‘포천다움’에 있지 않을까? 탈산업화 시대, 대한민국 도시 발전의 모범이 될 명품도시 포천을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