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금)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1.1℃
  • 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5.0℃
  • 대구 22.3℃
  • 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6.9℃
  • 천둥번개부산 21.7℃
  • 흐림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26.6℃
  • 흐림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배너
안민석 의원, '평택호에서 한강까지 100km 친환경 자전거길 조성 위한 조찬 간담회' 열려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국회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경기 오산) 주최로 9일 오전 7시 30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평택호에서 한강까지 100km 친환경 자전거길 조성을 위한 조찬 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유의동 평택(을) 국회의원, 곽상욱 오산시장, 안민석 오산시 국회의원, 서철모 화성시장, 이원욱 화성시(을) 국회의원, 김민기 용인시(을) 국회의원, 김대정 용인시 제2부시장, 김병욱 성남시 분당구(을)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평택호~한강 100km 자전거길 연결 사업은 2009년 국회에서 열린 '평택호~한강 친환경 자전거도로 토론회'를 시작으로 추진되기 시작했으며, 10년간 해당 지역 시장, 국회의원들이 여야를 넘어 함께 협력하여 진행되고 있는 사업이다. 현재까지 성남, 화성, 오산 구간은 완성이 됐으며, 용인 일부, 평택 일부 구간이 남아있는 상태다. 오늘 행사를 주최한 안민석 의원은 "자전거길은 코로나19 시대 힐링의 길이 될 것이다"라며 "언택트 문화는 실내 활동보다 등산이나 하이킹 같은 야외활동을 중심으로 이뤄질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또한 “오산천에는 산책이나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이 이전보다 몇 배나 많




배너

배너

기획특집

더보기

카드뉴스



배너
배너

경기도

더보기


배너

인터뷰

더보기
[인터뷰] 오산시의회 장인수 의장 “소통 친화적 의회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오산시의회 장인수 의장은 지난 6월 30일 제8대 오산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당선됐다. 장인수 의장은 소통 친화적인 의회를 최우선 가치로 지향할 것을 강조하며, 또한 시민의 입장을 대변하는 의회가 될 것을 언급했다. 그의 후반기 의장 연임 당선 인터뷰 전문은 다음과 같다. ◇ 전반기 의장활동을 펼쳐오면서 가장 보람 있었던 것은? - 제8대 오산시의회가 2018년도 7월 개원했을 때 의정방침 중에 하나가 소통하는 의회였다. 갈등이 생기는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가 소통 부족이라고 생각한다. 의회 운영에 있어서 ‘소통’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당과 상관없이 의원들 간 의견조율을 통해 갈등을 최소화하여 지난 1년간 소통 친화적인 의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2019년 1월부터 매월 1회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실시하여 자원봉사 활동 시 생기는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소외계층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시민에게 다가가는 봉사하는 의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 후반기 의장으로 활동기획이 있다면? - 앞으로 후반기 의장 임기동안 시민 여러분과 소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 코로나19가 장기

배너

[기고] 우리에게 행복을 가져다주는 소중한 '숲' 감사하며 살아가야 할 때
숲이란 무엇인가? 숲이란 “수풀의 준말로 나무들이 무성하게 들어찬 곳”이라고 한글 사전에서 풀이하고 있다. 숲을 행정용어 또는 법률 용어로는 '산림'이라고 한다. 그 이유는 우리나라에는 산이 많고 숲이 대부분 산에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국토면적의 63%가 산림이다. 과거 일제의 강탈과 해방 후 6.25사변을 겪으면서 생활터전을 산림에서 의존하면서 산림의 황폐화와 함께 헐벗은 산을 조림사업과 지속적인 산림사업으로 오늘날 산과 숲이 생겨난 것이다. 사람들은 무엇이든 돈으로 가치를 평가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렇다면 우리의 삶의 질, 그리고 생명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숲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할 수 있을까? 숲이 주는 혜택 중에서 돈을 받고 파는 나무, 임산물 이외의 것 즉 현금화 할 수 없는 혜택을 주는 것을 숲의 공익적기능이라 한다. 산림청 산림과학원에서 2018년 기준으로 발표한 우리나라 숲의 공익적 기능을 금전적 가치로 환산한 결과에 의하면, 한 해 동안 그 가치가 무려 221조원에 달하며, 국민 1인당 연간 428만원의 혜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 총생산(GDP) 1,893조원의 11.3%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그렇다면 숲이 우리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