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시장 사찰은 125만 수원시민에 대한 모독"

이명박 정부의 광역·지자체장 사찰·제압 의혹에 대해 긴급 입장 발표
기사입력 2017.09.28 20: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도자료]20170928염태영 수원시장, _수원시장 사찰은 125만 수원시민에 대한 모독_.jpg
 
[중앙뉴스타임스=방재영 기자]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이 이명박 정부의 광역·지자체장 사찰·제압 의혹에 대해 "민주적인 선거로 당선된 지방자치단체장을 불법사찰하고 제압하려는 시도 자체가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일" 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는 28일 이명박 정부가 2011년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야권 지자체장의 국정 운영 저해 실태 및 고려사항'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는 야권 지방자치단체장 31명의 동향보고, '주요 국정 저해 사례' 등이 실려 있다.

염태영 시장에 대해서는 '지방분권 운동' 을 전개하고, 박원순 서울시장 지원 활동을 하며, 연화장에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비 건립을 측면 지원하는 등 '친노 활동' 을 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염 시장은 28일 언론 보도 직후 입장을 발표하고, "이명박 정부의 수원시장 염태영에 대한 사찰·제압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125만 수원시민에 대한 모독" 이라며 "독재정권 하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21세기 대명천지 민주사회에서 기획되고 자행됐다는 것은 민주주의 기본질서를 뿌리째 뒤흔드는 일이자, 중대한 권력 남용" 이라고 말했다.

염 시장은 이어 "국회와 정부 차원에서 문건의 진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문건 내용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할 것" 이라며 "문건에 나온 지방자체단체장들과 협의해 형사 고발 등 법적 조치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 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중앙뉴스타임스 & jnews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중앙뉴스타임스 (http://jnewstimes.com)  |  설립일 : 2016년 10월 7일  |  발행·편집인 : 방재영   
  • 주소: 184-01  경기도 화성시 병점로 17-1, 2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재영
  • 사업자등록번호 : 860-13-00488      |   간행물등록번호:경기,아51417
  • 대표전화 1877-7221   jnewstimes.com   | FAX 0504-066-8123
  • 기사제보: (http://jnewstimes.com)  ㅣ 후원계좌 : 농협 351-0909-5889-13  예금주 : 중앙뉴스타임스 
  • Copyright © 2016 jnewstimes.com all right reserved.
중앙뉴스타임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