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서청원 사무실앞 정당연설회 "즉각 사퇴하라"

홍성규 위원장 "박근혜 경호실장 서청원 비리혐의 속속 드러나!"
기사입력 2018.01.10 21: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jpg
▲ 민중당은 10일 서청원 사무실앞 정당연설회를 진행하고 서청원 의원 "즉각 사퇴하라" 고 피켓을 들고 있다.  

【 화성=중앙뉴스타임스 】방재영 기자 = 민중당 화성시위원회는 10일 향남읍 서청원(화성갑) 국회의원 사무실 앞에서 정당연설회를 개최하고 "적폐1호 서청원, 즉각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홍성규 위원장, 한미경 부위원장을 비롯해 10여 명의 민중당 당원들은 현수막과 손팻말을 들고 사거리 곳곳에서 시민들을 만났다.

3.jpg
▲ 홍성규 위원장. 

홍성규 위원장은 마이크를 들고 "부패한 독재자 박근혜의 경호실장을 자처했던 서청원의 새로운 비리 혐의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공천헌금 혐의로 구속된 최측근 이우현의 윗선이 서청원이라는 증언, 호주로또사업 명목으로 50억원을 편취했다는 의혹들이 언론에 나왔다. 도대체 무슨 염치로 아직도 금뺏지에 집착하는가. 박근혜 탄핵과 함께 진즉 사퇴했어야 했다"고 일갈했다.

한미경 부위원장도 "요즘 우리 서민들 살림살이가 얼마나 힘든가. 장바구니를 들고 나서면 천원짜리 한장에도 벌벌 떤다"며 "그런데 50억 뇌물수수 의혹이라니 정말 입이 떡 벌어진다. 모든 의혹에 대해 직접 밝히고 화성시민들 앞에 무릎꿇고 사죄는 물론 즉각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나던 시민들은 "박근혜가 구속된 지도 벌써 오랜데 아직도 서청원이 사무실을 유지하고 있냐" 며 거꾸로 물어보면서 "화성 시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양심과 예의가 있다면 당장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공감을 표했다. 추운 날씨에 고생한다며 따뜻한 커피를 가져다주는 시민들도 있었다.

한편, 지난 4일 자유한국당 최경환, 이우현 의원이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현직 국회의원으로는 처음이다. 서청원 의원의 비리 의혹도 속속 제기되고 있으며, 서 의원은 이에 대해 보도를 금지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내기도 했으나 법원은 이를 모두 기각했다.


<저작권자ⓒ중앙뉴스타임스 & jnewstime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중앙뉴스타임스 (http://jnewstimes.com)  |  설립일 : 2016년 10월 1일  |  발행·편집인 : 방재영   
  • 주소: 184-01  경기도 화성시 병점로 17-1, 203 (진안동, 디에이치빌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재영
  • 사업자등록번호 : 860-13-00488      |   간행물등록번호:경기,아51417
  • 대표전화 1877-7221   jnewstimes.com   | FAX 0504-066-8123
  • 기사제보: (http://jnewstimes.com)  후원계좌 : 농협 351-0909-5889-13  예금주 : 중앙뉴스타임스 
  • Copyright © 2016 jnewstimes.com all right reserved.
중앙뉴스타임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