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7.6℃
  • 흐림강릉 12.3℃
  • 맑음서울 17.9℃
  • 구름조금대전 17.7℃
  • 흐림대구 16.1℃
  • 울산 15.3℃
  • 흐림광주 14.6℃
  • 흐림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5.9℃
  • 흐림제주 18.0℃
  • 맑음강화 16.3℃
  • 구름조금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7.0℃
  • 흐림강진군 15.2℃
  • 흐림경주시 15.2℃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스포츠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10월 17일부터 19일까지 부산서 개최

10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부산 기장 월드컵 빌리지, KNN 센텀광장에서 개최
총 참가 선수 152명, 상금 총액 약 4억5000만원으로 국내 최대 규모 대회
2020 도쿄 하계올림픽과 유사한 조건의 특설 경기장 구현… 올림픽 전 실력점검 무대될 것
‘양궁체험장’· ‘포토 모자이크 월’ 등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체험형 이벤트 진행

(중앙뉴스타임스 = 이광운 기자)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양궁대회인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19’가 10월 17일부터 19일까지 부산 기장월드컵 빌리지 및 KNN 센텀광장에서 개최된다.

2016년 서울에서 개최된 이후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가 돌아온 건 3년만이다. 대회 규모가 큰 만큼 국내 양궁선수들에게는 꼭 출전해서 우승하고 싶은 대회로 손꼽힌다.

2019년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국양궁대회 2019는 선수들의 경기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경기무대를 지난 대회 때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했다. 16강전부터 결선이 치러지는 KNN센텀광장에는 2020년에 있을 ‘2020 도쿄 올림픽’의 양궁 경기장과 유사한 조건의 특설 경기장을 구현했다. 도쿄 올림픽 양궁 경기장이 바닷가 인근에 위치한 것과 50cm의 사대 높이를 그대로 구현한 것이다. 이를 통해 이번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이 올림픽을 보다 더 완벽하게 준비할 수 있게 했다.

관람객과 선수가 함께 즐기는 양궁 축제를 의미하는 ‘The Greatest Shooting Show’라는 대회 콘셉트에 걸맞게 방문객은 누구나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며 다양한 양궁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먼저 역대 메달리스트 선수들에게 양궁 레슨을 받을 수 있는 ‘양궁체험부스’와 어린이 전용 장비를 갖춘 ‘키즈 양궁체험장’을 운영한다. 또한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들의 선전을 기원하는 포토메시지를 남길 수 있는 ‘포토 모자이크 월’, 지난 대회 우승 선수 등신대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명예의 전당’ 등이 마련된다. 미래의 양궁 선수를 꿈꾸는 부산 지역 초등학생 어린이들을 위해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과 함께 경기장에 입장할 수 있는 ‘에스코트 키즈’ 기회도 제공한다.

이번 대회를 주최한 대한양궁협회의 장영술 경기 담당 부회장은 “선수들과 관람객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가 3년만에 다시 개최되어 매우 기쁘다”며 “대회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많은 관람객들의 관심을 부탁드리며 세계 최정상에 오르기까지 많은 노력을 한 선수들을 대회 현장에서 직접 응원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첫 대회의 우승자이자 2016 리우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최미선은 “도쿄 올림픽에 앞서 마지막 대회라 긴장도 되지만 올림픽 무대라 생각하고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며 “국내 최고 권위의 대회기 때문에 많은 실력자들이 대거 출전하는데 이번 대회도 지난 대회와 같이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양궁대회 2019의 예선은 10월 17일, 64강전부터 32강전은 10월 18일 오전 기장월드컵 빌리지 축구장에서 개최되며 16강전부터 결선(8강~결승) 경기는 18일 오후와 19일 KNN 센텀광장에 설치된 특설 경기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남·여부 16강전과 8강전은 STN 인터넷 중계를 통해 시청 가능하며 남·여부 4강전부터 결승전 경기는 KBS 1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다.

지난 대회 결승전에는 총 16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며 양궁 단일 대회로는 최다 관람객 수를 기록했다. 당시 KBS 1TV를 통해 생중계된 대회의 최고 시청률은 3.4%를 기록하기도 했다. 현대자동차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 2016에서는 이승윤(서울시청)과 최미선(순천시청)이 남여 우승자로서 각각 1억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