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28.6℃
  • 구름조금서울 31.9℃
  • 구름조금대전 32.3℃
  • 맑음대구 32.5℃
  • 맑음울산 32.1℃
  • 맑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31.9℃
  • 맑음제주 29.4℃
  • 맑음강화 31.0℃
  • 구름많음보은 31.7℃
  • 구름조금금산 31.7℃
  • 맑음강진군 31.8℃
  • 구름조금경주시 33.2℃
  • 구름조금거제 32.7℃
기상청 제공

경기연구원 "전국민 10명중 3명 반려동물 보유···반려동물 등록세 공론화해야"

전국 511만 가구에서 630만 마리 반려동물…경기도 150만 가구로 전국 최다
반려동물 산업 규모 2019년 3조원… 2027년 2배인 6조원 예상
보호동물 분양 확대, 분양시 반려동물 등록, 소유주 교육 등 정책 필요
반려동물 등록세 도입에 대한 사회적 논의 필요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한국인 10명 중 3명은 반려동물과 함께 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증가에 따라 각종 문제가 발생하는 등 사회적 비용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반려동물 등록세를 공론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4일 '반려동물 관련정책의 쟁점과 대안' 보고서를 발간하고 반려동물 산업의 현황과 관련 정책을 살펴봤다.

생활수준 향상과 고령화, 1인가구 증가에 따라 반려동물 보유 가구 수는 증가 추세다. 농림축산식품부 자료(2018)에 따르면 전국 가구의 29.5%인 511만 가구가 반려동물과 함께 하고 있으며, 반려동물은 약 630만 마리로 추정하고 있다. 경기도의 경우 반려동물 양육가구는 경기도 전체 가구의 28.1%인 150만 가구로 추정(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2018)되어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다.

반려동물 산업 규모도 꾸준히 증가하여 2019년 현재 약 3조원을 상회하고 있으며, 2027년에는 2배인 6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반려동물 정책은 산업 촉진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고, 반려동물의 공격, 층간소음 규제 등 반려동물과 그 소유주에 대한 규범은 미흡하여 사회적 부작용을 초래하고 있다.

반려동물 구매는 대부분 지인이나 펫샵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으며, 동물보호시설 등을 통한 입양률은 매우 낮다. 분양 시 교육이나 사육환경에 대한 검토, 책임성 고지 등이 없고 반려동물 등록제도가 활성화되지 않아 유기동물 수는 2014년 이후 해마다 늘어 2018년 121,077마리(농림축산부 자료)로 집계됐다. 전국 약 300개에 달하는 유기동물보호센터의 운영비용은 연간 200억 원으로 추산되는 등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고 있다.

박효민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미국의 일부 주나 독일에서는 펫샵에서의 반려동물의 대량거래를 금지하고 있다”며 “한국도 장기적으로는 펫샵을 통한 반려동물 구매를 금지하고, 보호동물 분양시스템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나친 시장 의존도를 축소하고 반려동물 소유주의 책임성을 높인다면 동물 학대와 유기와 같은 사회문제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제도적 뒷받침으로 △분양 과정에서 반려동물 등록제 의무화 △보호소 내 반려동물 입양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 도입 △반려동물 구매 과정에서 사육환경 심사, 책임 고지, 소유주 교육 등을 꼽았다.

박 연구위원은 또한 “반려동물과 소유주를 위한 각종 지원정책이 시행되고, 반려동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반려동물 소유에 대한 사회적 부담은 거의 없다”면서 “각 지자체에서 반려동물 등록세를 도입하여 지자체 단위에서 반려동물 관련 정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펼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