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3(월)

  • 맑음동두천 16.5℃
  • 맑음강릉 17.4℃
  • 맑음서울 19.1℃
  • 구름조금대전 18.8℃
  • 맑음대구 20.1℃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19.3℃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17.9℃
  • 맑음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14.5℃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9.0℃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박승원 광명시장 예비후보 “공작정치·음해정치 OUT, 낙하산 철새정치 OUT”

“중단없는 광명발전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
“공작정치, 음모와 음해 정치에 당당히 맞설 것”
“낙하산 철새, 광명초보에게 광명의 미래를 맡길 수 없어”


(중앙뉴스타임스 = 방재영 기자) 지난 27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재심 결정으로 예비 경선에 나선 박승원 민주당 광명시장 예비후보가 29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승원 더불어민주당 광명시장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광명시민과 당원동지 여러분께서 부당하고 불공정한 공천 결정에 항의하며 여의도 중앙당사 앞에서 공정한 경선을 요구하며 재심을 요구했고, 2만 4천여명의 시민들께서 경선 요구 탄원서에 동의해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3일간 단식농성을 하며 이번 공천 과정의 부당성에 강력히 항의하고 중앙당 재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공정한 경선을 치르게 되었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정의는 승리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정치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것을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박 예비후보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지지를 받아 왔지만 현역 시장 컷오프 명분을 만들기 위해 아무 문제 없고 다 해결된 4년 전 일을 일부 언론을 통해 호도하며, 시민과 함께 만든 정책들을 무시하며 폄하하고, 심지어 현역시장 공천 불가 청원이라는 불법 서명을 받다 들키는 등 온갖 나쁜 구태 정치를 일삼아 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경기도당 공심위를 흔드는 이런 불법 부당한 행위를 한 배후를 끝까지 밝혀낼 것”이며 “지방선거를 해치려는 허위사실 및 흑색선전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도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이어 “정의로운 정치를 추구했고, 시민의 평가를 우선으로 행정과 정치를 펼쳐 왔다”며 “외롭더라도 나쁜 정치, 구태정치를 몰아내고 깨끗하고 좋은 정치를 위해 지금처럼 박승원답게 하겠다”며 공작과 음해가 판치는 정치가 광명에서 이루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박승원 예비후보는 “지방선거는 지역의 일꾼이어야 하고, 시민과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서 인맥이나 거들먹거리며 시민은 안중에도 없는 사람이 광명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겠냐”고 밝혔다.

이어 상대 후보를 향해 “광명에서 장애인, 노인, 여성, 아동 등 우리 사회의 취약 계층을 만나서 간담회나 정책 등 뭐 하나 물어보고 정책을 세운 것이 있는지, 민생 현장을 찾아가서 억울한 이야기를 듣거나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만서 정책 제안을 받거나 제안을 한 적이 있는지, 재개발, 재건축 주민을 만나서 무엇이 어려운지 알아본 적은 있는지, 3기 신도시와 각종 개발 사업에 대해 대안을 제시하거나 방향을 모색해 본 적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질문을 던졌다. 

박 예비후보는 “지난 25년간 시민운동, 광명시장 비서실장으로, 광명시의원으로, 경기도의원 재선의원으로 살아오면서 단 한 번의 과오도 없이 일해 왔고, 오로지 광명 발전을 위해 수많은 정책을 만들고 실행해 왔다”며 “광명을 제대로 성장시킬 수 있는 사람, 진짜 광명사람, 시민과 함께 일할 사람은 오직 박승원”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신안산선 광명역 착공과 학온역 유치, 서울-광명고속도로 지하화 등 현안들을 해결하고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서 3년 연속 최우수 등급 선정, 코로나 대응 소상공인 지원 경기도 1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성과와 평가를 받아 왔다”며 “4년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더 품격있는 광명, 미래도시 광명을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박 예비후보는 끝으로 “앞으로 4년은 미래도시 100년을 설계하고 만드는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하며 “도시 운영에 대한 철학과 비전을 갖고 있고, 경험과 능력이 있는 박승원을 다시 한번 믿어 주시고 압도적으로 지지하고 응원해 주시길 간절하게 호소드린다, 반드시 민주당의 승리, 광명의 승리, 시민의 승리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